<이미지 출처 : 더샘>

  


벌써
, 3월이 되었네요. 초등학교 때부터 새학년이 시작되는 것은 3월이어서 그런지, 3월이 1월보다 더 설레는 달인 것 같아요.
특히, 올해 입학하는 대학교 새내기들에게 3월이란, 너무나도 기다렸던, 기대되는, 설레는 달이겠죠!

 
제가 1학년이었을 때가 생각나는데요. 그때 당시 저는 친언니도, 사촌언니도 없어서,
메이크업을 해본 적도 하는 것을 유심히 본 적도 없었어요. 그래서 잡지책을 사서 읽으며 어떻게 화장을 해야하는 지 혼자 연구를 했어요. 그런데, 결국 매일 BB크림하나 바르고 나가서 아무도 화장을 했는 줄 몰라주거나,
이상한 색깔의 아이셰도우를 발라 너 눈에 다래끼났니?” 라는 말을 듣거나 그랬죠.

 
그래서 이번에는 메이크업 새내기들을 위한, 간단하고 따라하기 쉬운, 자연스러우면서 러블리한 메이크업에 대해서 몇 줄 적어보려 해요. 실패를 거듭하며 터득한 조금의 노하우를 지금부터 소개할께요!!

 


 

 먼저, 가장 중요한 것은 뽀샤시한 피부표현!! 화장을 안한 듯, 그러면서도 화사해보이는 것이 중요하겠죠?

 

세안 후 기초 화장품과 썬크림을 얼굴에 골고루 잘 스며들게 두드려가면서 발라줍니다!

썬크림도 기초화장품과 같이 두드리며 발라야 얼굴에 잘 스며들고, 좌외선으로부터 효과적으로 피부를 보호 할 수 있어요!!

 


프라이머나 메이크업 베이스를 발라,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기초공사를 합니다.

프라이머나 메이크업 베이스를 바르는 것은 파운데이션을 발랐을 때, 밀착력과 지속력을 높여서 시간이 많이 지나도,
화장이 뜨지 않고 잘 유지되도록 하기 때문입니다
! 사실 바쁠 때는 이 단계를 건너뛰기도 하는데요.
그러면 여름에는 땀에 금방 화장이 지워고, 겨울에는 건조해서 화장이 일어나더라구요

 

"요즘엔 프라이머나 메이크업 베이스가 아주 많은 종류가 있죠!!"

어떤 제품을 써야 할 지 고민이 되신다면, 자신의 피부의 약점을 보완해줄 제품을 찾아서 사용해 보세요!

예를들어서, 모공이 넓어 고민이면, 모공 프라이머를, 피부톤이 칙칙해서 고민이라면, 피부톤을 화사하게 해주는 핑크빛 메이크업베이스를 얼굴의 홍조가 고민이라면, 보라빛이나 푸른빛의 메이크업베이스 선택하면 됩니다



 

 

 

 

 

브러쉬로 파운데이션 곱게 펴 바르기!

제가 처음 화장을 시작했을 때는 BB크림이나 파운데이션을 그냥 손으로 정말 발랐어요.
그랬더니, 얼굴보다 손에 더 많이 화장품이 묻게 되더라구요.
손으로 하는 것보다 스펀지나, 브러쉬를 이용하는 것이 파운데이션을 아끼기도, 또 위생적으로도 훨씬 좋아요!

우선 리퀴드 파운데이션과 브러쉬를 준비하세요! 리퀴드 파운데이션은 다른 제품과 섞어 바르기도 간편하고,
여러 타입이 있어서 자신에게 맞는 것을 고르기도 좋은 장점이 있어요!
그리고 브러쉬를 추천하는 이유는 촉촉하고, 자연스럽게 발리기 때문이에요.

이젠 원하는 만큼 파운데이션을 덜어낸 후 브러쉬로 바르면 됩니다.




 

 리퀴드 파운데이션 + 크림타입 하이라이터

 

제가 가장 애용하는 방법인데요. 방법도 간단해요 파운데이션에 크림 타입의 하이라이터를 섞어 바르는 거에요. 하이라이터 양은 자신에게 맞게 조절하면 되는 데요 저는 약 4:1비율로 섞는 것 같아요. 특히, 얼굴이 하얀 분들에게 추천해요. 저는 얼굴이 약간 붉은 끼가 도는 하얀 피부인데요. 그냥 베이지색이나 핑크색 파운데이션을 바르면, 부자연스럽거나, 붉어보일 때가 있어요. 근데 파운데이션에 하이라이터를 섞어 발랐더니, 더 자연스럽고 얼굴도 더 환해보이더라구요! 이렇게 화장을 할 때면, 피부가 좋아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어요 

 

 파우더로 마무리

파운데이션을 다 발랐으면, 파우더 브러쉬로 파우더를 아주 살짝! 묻혀 마무리하면 됩니다. 이마, , 볼에만 한번씩만 붓이 지나가면서 파운데이션 위에 파우더를 살짝 묻힌다는 느낌으로 마무리하면 피부표현은 완성!!입니다. 



 

아이셰도우


 

 

사실, 새내기를 위한 초간단 내츄럴 메이크업에서는 아이셰도우를 하지 않아도 된답니다!
그치만, 제가 화장을 할 때 가장 어려워했던 부분이 또 아이셰도우 바르기 였어요. 그래서 살짝만 tip을 주려고 해요.

 내츄럴한 메이크업을 위해서는 연한 색을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그래서 붓이나, 손으로 넓게 눈 두덩이에 펴 발라주면 끝!!
사실 연한 색은 진한 색에 비해서 화장한 티가 나지 않기 때문에, 실수할 염려가 없이 간단히 바를 수 있어요.
게다가, 눈 두덩이에 발랐던 그 붓으로 눈 아랫부분을 살~짝 터치해주면,
눈 위아래가 모두 환해져서 더 예뻐 보이는 효과를 발휘할 수 있어요.

 

 

 

 

아이라인

  아이라인을 어떻게 그리냐에 따라 그날 화장의 강도가 정해지는 것 같아요. 이번 주 주제에서는 아이라인을 그리지 않거나,
얇게 그리는것이 포인트입니다! 아이라인을 그리지 않으면, 훨씬 내츄럴해 보이는 장점이 있지만,
아이라인을 그리면 그만큼 눈이 더 선명해 보인 답니다.

아이라인에는 여러 종류가 있죠. 크게 펜슬타입, 젤 타입, 붓 타입 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초보들이 간단히 얇게 그리기에는 붓 타입 아이라이너가 좋습니다. 아이라인은 속눈썹과 가장 가까운 곳을 따라 그리면 되는데요. 눈꼬리 보다 살짝 더 길게 그리면, 눈이 조금 더 커 보이겠죠 

 

 

예시)


 

마스카라

저에게 있어서 마스카라는 화장의 완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른 눈 화장을 하지 않더라도 꼭 마스카라는 하고 밖에 나가요.
그 이유는 속눈썹을 길고, 풍성하게 하기 때문에 눈이 더 시원해 보이거든요.


 

 

마스카라를 쓸 때는 마스카라 붓에 너무 많이 마스카라 액이 묻어있으면 안돼요! 적당히 휴지 같은 곳에 닦아 낸 후에 속눈썹 뿌리부터 위로 손을 지그재그로 흔들면서 발라주면 됩니다! 그 다음에 뷰러로 속눈썹 뿌리 쪽을 잡아주어 속눈썹이 아찔하게 위로 올라가게 합니다.

 

마스카라를 바른 후에 검지 손가락으로 속눈썹을 위로 올려주세요~ 손에 있는 열기로마스카라를 고정해서 속눈썹의 컬링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 손에 불필요한 마스카라가 묻어나오기 때문에 마스카라가 번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일석이죠!!

 


  볼터치는 얼굴색을 살아나게 해주어 생기있어 보이고, 러블리하게 보이는 효과와 동시에 얼굴이 작아 보이게도 만들어 주어요.

핑크빛 블러셔를 이용해서 볼과 광대에 바르면 되는데요. 웃는 얼굴을 하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볼에 붓으로 둥그렇게 그린다는 생각을 하고 터치하면 쉽게 볼터치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특히, 붓에 블러셔를 묻혀서 한 번 탁 털어준 다음에 볼에 그리면, 진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볼토치를 그릴 수 있답니다!!  



 

 

 
 

 마지막으로 입술에 색을 입히면, 초간단 내츄럴 메이크업이 완성되는데요. 입술을 바를 때는 입술 중앙부위에 립스틱나 립글로즈 혹은 틴트를 바르고 손가락으로 톡톡 두드려 퍼트려서 바릅니다. 이렇게 바르면, 발색이 훨씬 자연스럽고, 오랫동안 유지되는 장점이 있어요.

                                                

 

그럼 다음 시간에 또 만나요


 

아래 버튼을 클릭하고 <돛단배> 오픈캐스트를 구독 해주세요 *^^*

네이버 메인 화면에서 바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ptainD

 

 


 코 앞으로 바짝 다가온 발렌타인을 위해 준비한 이번 기사의 주제는 바로
남자향수입니다. 향수를 선물해주고 싶어도 어떤 향이 좋을 지 어떤 향기가 내 남자에게 잘 어울리는 지 몰라 고민하는 여성분이 많을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마치남자친구의 선물을 사는 척하며 시향을 하고 또 지인들의 의견을 모아서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고 싶은 향수”LIST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향수 테스트지)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고 싶은 향수

 

◆ 평소 향수를 쓰지 않는 그대에게 모두에게 사랑 받는 향수를

향수를 잘 쓰지 않거나, 향수를 처음 써보는 남성 분들에게 선물하기 좋은 제품을 먼저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바로, calvinKlein(캘빈클라인)CK ONE이라는 향수 입니다.



 

 

이 향수는 1995년 자크 카발리에에의해 만들어진 향수라고 합니다.

이 향수는 for all for ever라는 컨셉으로 만들어 졌는데요. 향수의 이름 ONE도 바로 이런 이 향수의 컨셉을 잘 표현하고 있는데요. 바로 성별, 인종, 나이에 구분 없이 모두를 위한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시대와 성별을 모두 초월하여 남녀모두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

 

상큼한 향이 지속되는 향수인데요. 너무 인위적인 향수의 느낌이 나지 않게 여러 향이 조화가 잘 된 것 같아요. 특히 캐주얼하게 언제든지 뿌릴 수 있어서 더 사랑 받는 향수 인 것 같아요. CK ONE은 누구에게 선물하던지, 실패할 염려가 없는 향수라고 생각해요.

 

 

 

스포티하고 활동적인 그대에게 시원하고 상쾌한 향수를

 



 

먼저 소개해드릴 향수는 Calvin Klien(캘빈클라인)CK Free for men EDT(ck 프리포맨) 입니다!

 

이 향수는 2009CalvinKlein에서 야심 차게 선보인 남자 향수 입니다.

처음 딱 뿌렸을 때는 가볍고 프레쉬한 향이 나서 굉장히 상쾌하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그런데,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나면 좀 더 남성다운, 활동적인 향이 나요. Ck향수들이 주는 young하고 부담스럽지 않은 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시원하고 상큼한 첫 향과 깔끔한 우디계열 끝 향이 매력적인 향수랍니다. 특히, 스포티하고 활동적인 20대 남성에게 잘 어울릴 것 같아요. 

 

top note : 상큼하고 신선한 과일, 스파이시 노트의 압생트, 잭 푸르츠, 타일랜드 스타 아닌스, 쥬니퍼 베리

middle note : 남성적이고 에너제틱한 향기를 내는 부추, 스웨이드, 커피 압솔뤼,와 토바코 잎

base note : 코사트리카 아이언 우드, 오크 우드, 파촐리, 텍사스 시더 우드

 

두 번째 향수는 바로 L’EAU PAR KENZO POUR HOMME(뉴 르빠 겐조 뿌르 옴므)입니다.

                                            

 

이 향수는 1996년 처음 출시된 르빠 겐조향수가 2003년 새롭게 변화되어 출시된 향수 입니다.  부드러운 물결모양의 패키지와 푸른 빛깔의 향수에서 느껴지듯이, 바다와 물의 시원함이 이 향수의 컨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향수의 향기는 한마디로 깨끗하다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데요. 뿌려보면,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향이 난답니다. 시트러스 계열의 향수는 코끝을 찌르는 듯한 향기가 날 때도 있는데요. 겐조의 이 향수는 레몬에이드 같은 향이 딱 상큼한 정도로 느껴지고, 그 후로는 차분한 향이 나요. 더운 여름에 특히나 잘 어울리는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센스있는 그대에게 모던하고 세련된 향수를

모던하고 현대적인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고 싶어지는 향수 첫번째는 바로

paul smith(폴스미스)Paul Smith EXTREME For Men 입니다.



 

 

이 향수는 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 스트라이프 무늬의 패키지를 가진 향수입니다. 개성적이고 독특한 향기로 패션리더를 유혹하고 있는 향수죠.

사실 폴스미스 익스트림은 제 친구 A양이 남자친구에게 선물하고 싶은 향수 1위로 뽑기도 했던 향수인데요. 이 향수를 처음 맡았을 때 저는 조금 놀랐어요. 흔한 남자 향수냄새나 스킨냄새를 상상했었는데, 그 보다는 좀 독특하고 개성 있는 향기를 지니고 있었어요. 처음에는 은은한 꽃 향기가 느껴지고 점점 포근한 향기로 변해요. 차분하면서도 모던하면서도 센스 있는 남자의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는 향이었습니다. 흔하지 않은 향이라서 개성을 중시하는 센스있는 남성분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 소개 드리고 싶은 향수는 BURBERRYBURBERRY TOUCH FOR MEN(버버리터치포맨)입니다.



 

이 향수는 2000년에 출시 된 우디 머스크계열 향수입니다. 뚜껑이 나무 재질로 되어있어서, 더욱 모던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느낄 수 있게 해요.

차분하고 부드러운 향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향수인 만큼 은은하고 오래 지속되는 향이 매력적인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향수는 향을 처음 맡아 봤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편안한 느낌을 주는 향수에요. 남자향수를 지독히도 싫어하는 제 친구 B양은 이 향을 맡고는 남자 향수에 대한 나쁜 기억을 잊기도 했답니다. 저는 버버리 터치 포 맨의 향기를 맡았을 때 배우 지진희가 떠올랐어요. 지적이고 세련되며, 차분한 이미지가 아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 안기고 싶은 그대에게 어울리는 매력적인 향수를

여기에 소개하는 향수들은 여자들이 내 남자에게 났으면 하고 바라는 향기, 안기고 싶은 향기의 치명적 매력을 지닌 향수입니다. 첫 번째는 바로 GIORGIO ARMANI(조르지오 아르마니) AQUA DI ZIO(아쿠아 디 지오) 입니다.


 

 

                                                                   

 

 

이 향수는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1996년 출시하였으며, 1996 97 FIFA 남자향수 상을 수상하기도 한 저력의 향수 입니다.

자유롭고 신비로우며 야성적이고 강인한 남성상을 모티브로 한 향수라고 하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름처럼 처음에는 아쿠아, 바다틱한 상쾌한 향이 전해지고, 후에는 남성적인 우디향이 매력적으로 남아있더라구요. 친구 C양이 남자친구에게서 풍겼으면 하는 향기로 뽑기도 했었는데요. 여성들에게 더 인기가 좋은 향수라고 합니다. 저 역시 이 향수를 맡았을 때 딱 저 위의 이미지에 보이는 이태리모델이 떠올랐는데요. 이런 향수의 이미지 때문에 특히나 여성분들이 안기고 싶은 향수라고 부르나 봅니다.

 

 

 

 

 

 

◆ 모든지 공유하고 싶은 그대에게 나와 같은 향수를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리고 싶은 향수는 여성과 남성이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유니섹스 향수 입니다. 나와 같은 향기까지 선물하고 싶은 여성에게 추천하는 향수인데요. 바로 DOLCE&GABBANA(돌체앤가바나)LIGHT BLUE(라이트블루)입니다.



 

 

 

이 향수는 2001년 출시된 이후 스태디 셀러로 자리매김한 돌체앤가바니의 대표향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라이트블로는 여성용과 남성용이 따로 있어서, 커플향수로도 많이 쓰이기도 하는데요.

그치만 여성용을 남녀 모두 함께 사용할 수 있어서 유니섹스향수로 널리 알려진 제품이기도 합니다.

이름과 패키지처럼 여름에 아주 잘 어울리는 가볍고 시원한 향이 느껴져요 . 첫 향은 시원하며 잔향은 파우더리하고 포근한 게 특징인 것 같았어요. 누구나 좋아하는 상큼한 프루츠 계열 향이 먼저 후각을 사로 잡고요. 그 후로도 부담스럽지 않은 꽃 향기와 파우더 향이 지속되요. 여름에 남자친구와 같이 뿌리면 정말 사랑스러우면서도 쿨 한 커플의 이미지를 뽐낼 수 있는 남녀공용향수라고 생각되네요.

 

이번 발렌타인 데이에는 남자친구에게 혹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내가 골라준 향기를 선물 해보는 건 어떠세요?? 특히 이 기사를 읽고 나의 남자친구에게 딱 맞는 향수를 선물해서 더 사랑받는 여자친구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래 버튼을 클릭하고 <돛단배> 오픈캐스트를 구독 해주세요 *^^*

                                                                                          네이버 메인 화면에서 바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ptainD

 



아름다움
,
에 대한 욕망은 인간의 본능이라고 합니다.

생각해보면, 사람들은 옛날부터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했고, 아름다운 여인을 탐했으며 하물며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나라를 잃기도
, 목숨을 잃기도 했죠.

그치만 요즘 저희들은 다른 사람의 미모에는 넋을 잃으면서도, 정작 자기자신의 아름다움은 사랑하지 않죠.

솔직히 저도 요새 문채원씨 얼굴을 보며 감탄하고, 거울을 보고는 좌절해요. 그치만 저는 원래의 나의 모습을 사랑하고 아껴주려고 해요.

그리고 조금 더 예뻐지고 싶은 저의 노력을 여러분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많고 많은 뷰티 정보들을 제가 다 전해드리진 못하지만, 저의 easy 하고 simple한 지식으로 우리 모두 조금씩 더 예뻐져 봐요~!!!





 

 

제가 첫번째로 공유하고 싶은 주제는 바로 세수! 입니다 

 

피부 관리에 가장 기초적이고 중요한 것은 바로 세안,세수 라고 생각해요. 사실 많은 사람들이 세수의 중요성을 놓치고 있으면서도,
피부가 좋아지기 위해 비싼 화장품은 여러 가지 바르기 마련인데요.
하지만! 세수 하나만 잘해도 10화장품, 10마사지 부럽지 않은 피부가 될 수 있다는 사실!!!
세수를 많이 한다고 좋은 건 아니랍니다. 하루에 아침 저녁으로 딱 2번이면 충분해요!





아침 세안의 키워드는 바로
수분 듬북 입니다!

 

 

 

아침 세수는 그 날 하루 피부상태를 좌우 할 수 있습니다.

  손을 깨끗이 씻습니다!

 

미지근한 물로 얼굴을 적신 다음 세안제 혹은 비누를 이용하여 세수를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 거품이 많이 나는 부드러운 세안제 혹은 천연비누를 선택해야 합니다!


미지근한 물로 얼굴을 헹구어 줍니다.
                 얼굴을 뽀득뽀득하게 씻는 게 좋은 것이 아니라, 자는 동안 쌓였던 미세 먼지와 노폐물을
                 씻어낸다는 생각으로 부드럽게 세수를 하시면 됩니다
.

 

 

마지막으로 헹굴 때는 약간 차가운 물로 헹구어야 합니다. 그래야 열렸던 모공도 닫히고,
                 
피부의 수분이 빠져 나오는 것도 줄일 수 있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죠! 세안 후 수분 유지를 위해서는, 손이나 물기 가 많은 부분 만 타올로 눌러주듯이
(타올로 얼굴을 문지르면 주름의 원인이 됩니다~! 눌러 주듯이 닦아내세요)
물기를 닦고, 나머지 물기는 손으로 두들겨 흡수시키며, 피부가 모두 마실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모닝수분듬북세수로 하루 종일 당김 없이 촉촉한 피부를 유지해봐요~


 

 

 

저녁에 하는 세수는 화장을 지워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게 중요하다는 건 모두들 알고 계시죠??

 

화장을 지워내기 앞서 당연히 손을 깨끗이 씻습니다.

아이 리무버를 솜에 묻혀 눈을 지긋이 눌렀다가 살살 지워냅니다. 입술도 같은 방식으로 지워내면 됩니다
                 
메이크업을 진하게 하거나, 포인트 화장을 많이 한 날은 이 단계를 절대 생략하지 마세요!
                 
특히! 눈 화장을 제대로 안 지우게 되면 다크써클이 생길 수 있다는 사실!

피부타입에 맞는 클렌징 제품을 이용해서 마시지 하듯 이마 코 볼 턱을 원을 그려가며 살살 문질러 줍니다.
                 
특히 T존과 코 옆같이 피지가 많이 나오는 곳을 중점으로 문지릅니다.

미지근 한 물에 씻어낸 후 클렌징 폼을 이용하여 한 번 더 세수를 합니다.

아침과 마찬가지고 마지막은 찬물로 헹굽니다!

 

 

여기서 잠깐! 여러가지 클렌징 제품 중에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사용해야겠죠? 그래서 간단하게 클렌징 제품의 종류와 특징을 설명해드리려고 합니다.

 

 

클렌징 크림

가장 보편적인 제품으로 진한 화장을 지우는 데 적합합니다. 하지만, 유분기가 많기 때문에 지성피부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클렌징 오일

          가벼운 사용감과 물에 잘 씻겨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포인트 메이크업을 한번에 지울 수 있고,

          한 번 더 클렌징 폼으로 헹구지 않아도 되는 특징 때문에 귀차니즘에게 딱 좋은 클렌징 제품입니다.

 

 

 

        

        클렌징 로션

        클렌징 크림보다는 세정 성분이 약하게 함유되어 있지만, 가볍고, 부드러운 사용감을 가지고 있어,

        모든 피부 타입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클렌징 밤

       오일과 크림의 중간 단계라고 할 수 있다. 클렌징 오일 처럼 이중세안을 할 필요가 없고,

      오일은 클렌징 후에 미끈거리거나 당기는 경우가 있는데, 밤은 클렌징 후에도 산뜻하고 촉촉한 상태가

      유지되는 장점이 있어 요새 각광받는 클렌징 제품입니다.

 

  

! 이제 모두 자신에게 맞는 클렌징 제품을 선택해서 더 깨끗하고 예뻐지는 세수하세요~~!!

 아침, 저녁 2번 올바르게 세수하고 우리 모두 광채·민낯·미인 되어 봐요!

 

 

 







아래 버튼을 클릭하고 <돛단배> 오픈캐스트를 구독 해주세요 *^^*

네이버 메인 화면에서 바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aptainD